•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덕산 칼럼] 의암 주 논개
상태바
[덕산 칼럼] 의암 주 논개
  • 김덕권
  • 승인 2021.09.15 00: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가 고등학교시절 친구와 함께 여름방학에 밀양 촉석루를 방문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의기(義妓) 논개가 적장 ‘모곡촌육조(毛谷村六助)’를 끌어안고 시퍼런 남강 물에 몸을 던졌다는 ‘의암(義巖)’에 서서 감상에 젖어 본때가 있었지요.

저는 그때부터 부끄럽게도 논개가 의로운 기생이라고만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요즘에 와서야 논개에 대해 잘못알고 있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것은 우리가 학교교육을 잘못 받은 탓이기도 합니다. 지금도 백과사전에 <논개>를 쳐 보면 ‘의기’로 쓰여 있습니다.

『진주목(晉州牧)의 관기(官妓)로 1593년(선조 26) 임진왜란 중 진주성이 일본군에게 함락될 때, 왜장을 유인하여 순국한 의기(義妓)이다.』

그런데 최근 여러 학자들이 ‘논개가 기생이라는 잘못된 인식’에 대해 발표를 하였습니다. 그 자세한 근거를 한 번 알아보고 우리의 잘못 된 인식을 바로 잡는 것도 애국의 한 길이라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논개의 본명은 ‘주 논개(朱論介)’입니다. 조선시대 1574년 전라북도 장수에서 선비였던 부친 주달문과 모친인 밀양 박씨 사이에서 둘째로 태어난 양반의 집안의 여식 이었습니다. 부친이 일찍 세상을 뜨자, 숙부의 집에 어머니와 함께 몸을 의탁하고 지냈습니다. 어린 나이지만 용모가 출중하고 재주와 지혜가 뛰어났으며 시문(詩文)에도 능했다고 전해집니다.

평소, 이를 눈여겨 보아왔던 장수 고을 어느 부호가 논개를 어여삐 여겨 민며느리로 삼고자 그에 대한 대가로 그녀의 숙부에게 쌀 50석을 지불 하였습니다. 그러나 논개 모녀는 이를 거부하고 모친의 고향인 경상도 땅으로 도주해 어느 지인의 가택에 숨어 지냈다고 합니다. 하지만 수소문 해 추적해 온 고을 부호에게 발각되어 장수현감에게 넘겨져 재판을 받게 되었던 것입니다.

당시 고을 현감으로 ‘충의공 최경회’라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넉넉하고도 고매한 인품의 소유자였던 그는 논개 모녀의 억울하고도 딱한 처지를 소문으로 듣고 있던 터였기에 판결 끝에 무죄 석방을 하였습니다. 그 후, 오갈 데 없는 그들의 처지를 딱하게 여겨 자신의 관저에서 기거할 수 있도록 배려까지 해주었습니다.

논개가 성인이 되면서 아리따운 처자가 되어갈 무렵, 장수현감 최경회는 부인과 사별하고 혼자 몸이 된 외로운 처지였습니다. 평소 아름답게 보아온 논개의 모습을 마음에 담아두고 있던 현감 최경회는 넌즈시 자신의 마음을 그녀에게 알렸고, 논개의 승낙을 받아내자 곧바로 자신의 후 부인으로 맞아 들였던 것입니다.

그 후, 임진왜란이 일어났는데 현감 최경회는 전라도 의병장이 되어 의병을 모집해 훈련을 시키고 있었습니다. 훗날 조정에서는 최경회의 공로를 인정하여 ‘경상도 병마절도사(종 2품)에 봉하고, 경상도 지역 병권을 줌으로써 왜구와 맞서게 했으나, 격전지에서 그만 순국하고 말았습니다.

남편을 잃고 비통해 하던 논개는 애국과 남편의 복수를 동시에 실현할 방법으로 왜장을 죽일 것을 결심하게 됩니다. 왜군 장수들이 승전에 도취되어 연회에서 술에 취해 있을 때, 논개는 자신의 눈부신 용모를 기생으로 분장하여 가파른 바위 끝에 서서 왜군의 장수를 유혹했던 것입니다.

모두들 겁을 먹고 절벽에 가까이 하기를 두려워했지만 적장의 우두머리는 자신의 용기를 과시라도 하듯, 논개에게 접근을 시도했습니다. 논개는 자신의 계획대로 열 손가락에 가락지를 낀 채, 적장을 끌어안고 진주 남강에 뛰어들어 꽃다운 나이를 그렇게 조국에 바쳤습니다.

어쨌든 논개가 기생이었다는 잘못된 기록 때문에 그녀의 존재가 안타깝게도 정사에는 오르지 못하게 되었다는 ‘어우야담(於于野談)’의 저자 유몽인의 지적에도, 논개는 분명 해주 최 씨인 경상도 병마절도사(종2품의 벼슬) 최경회의 엄연한 후 부인이며, 선비 주달문과 모친인 밀양박씨 사이에서 태어난 반가의 여식이라고 기록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논개는 열녀(烈女)이자 뜨거운 애국충정 열사인 것이 분명합니다. 그녀의 충렬을 기린 변영노(卞榮魯) 시인의 <논개> 라는 시를 감상하는 것으로 <의암 논개>를 기립니다.

1, 거룩한 분노는 종교보다도 깊고/ 불붙은 정열은 사랑보다도 강하다/

아 강 낭 꽃보다도 더 푸른 그 물결 위에/ 양귀비 꽃 보다도 더 붉은 그 마음 흘 러라.

2, 아리땁던 그 아미(蛾眉) 높게 흔들리우며/ 그 석류 속 같은 입술 죽음을 입 맞추었네/

아, 강낭 꽃보다도 더 푸른 그 물결 위에/ 양귀비 꽃 보다도 더 붉은 그 마음 흘러라.

3, 푸르른 강물은 길이길이 푸르리니/ 그대의 꽃다운 혼 어이 아니 붉으랴/

아, 강낭 꽃보다도 더 푸른 그 물결 위에/ 양귀비 꽃 보다도 더 붉은 그 마음 흘러라.

참으로 우리 역사를 바로 잡을 곳이 어찌 논개에 한 하겠습니까? 이것이 다 친일 사학자들이 우리 역사를 왜곡한 탓이 아닌가요? 우리 덕화만발 가족이라도 나서서 지금이라도 왜곡된 역사를 모두 바로잡으면 좋겠네요!

단기 4354년, 불기 2565년, 서기 2021년, 원기 106년 9월 15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동섭 2021-09-18 09:14:35
안녕하십니까? 덕산선생님!
저는 진주에서 자랐습니다.
이것은 분명히 바로 잡아야 되겠습니다.
학교 다닐때 우리도 그렇게 알고 있었습니다.
항상 건강하이소예.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