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낙연 “대통령 후보는 내가 적임자” 지지호소
상태바
이낙연 “대통령 후보는 내가 적임자” 지지호소
“국가경영 경험, 미래비전, 깨끗한 도덕성을 갖춘 후보가 민주당다운 후보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9.1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후보(사진=이낙연 선거캠프)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후보(사진=이낙연 선거캠프)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1차 슈퍼위크'에서 처음으로 30%가 넘는 득표율을 얻어 본선행 불씨를 지핀 이낙연 후보는 이재명 후보와 반전의 기회를 노리며 호남 민심잡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3일 이낙연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민주당 경선은 대통령이 될 사람이 아니라. 대통령이 돼야 할 사람을 뽑는 과정이다”라면서 “국가경영 경험, 미래비전, 깨끗한 도덕성을 갖춘 제가 민주당 후보의 적임자다”라며 당원과 선거인단에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사랑하는 당원동지 여러분, 저는 국회의원직을 던졌다"면서 "이제 제가 가진 것은 아무것도 없으며 오직 대선 승리를 위한 절실함 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대중·노무현 두 대통령님이 국민과 함께 쌓아 올리신 성과가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산산이 부서졌던 아픔과 분노를 우리는 기억한다”며 “대한민국은 결코 과거로 돌아갈 수 없다. 민주당이 정권을 재창출 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시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이 정권 재창출에 실패하면 기득권 세력의 대대적인 반격과 포용적 혁신, 국가와 한반도 평화의 기틀을 위협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특히 그는 "개혁을 되돌리려는 정치검찰의 퇴행도 일어날 것이며 불행한 역사를 반복할 수밖에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후보는 “우리는 숱한 어려움 속에서도 국민과 함께 국민의정부, 참여정부, 촛불정부를 열었다”면서 “그런 가치 투표, 미래 투표가 민주당의 정신이자 대선 승리를 위한 정의로운 선택이다”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대선 경선은 아직도 3분의 2가 남아 호남과 부울경, 수도권이 중대 결단을 하기에 충분한 시간이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 후보는 “저 이낙연은 본선에서 민주당다운 정의로운 승리를 기필코 가져오겠다"며 당원들의 지지를 간곡히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