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재명 충청권서 연속 '과반 돌파', 대선직행 가능성 '상승'
상태바
이재명 충청권서 연속 '과반 돌파', 대선직행 가능성 '상승'
이낙연 후보에게 '더블스코어' 차이로 '대세' 입증, 충북·세종에선 추미애가 정세균 앞서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09.05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승은 기자 ]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일 민주당의 세종·충북 순회경선에서 과반을 여유 있게 넘기는 득표율을 보이며 압승했다. 이재명 지사가 전날 열린 충남·대전 순회경선에서도 역시 과반을 넘기는 압승을 거둔 만큼, 확실한 '대세'임은 자신임을 증명하고 있는 것이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후 충북 청주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세종·충북 경선에서 득표율 54.54%(7053표 득표)로 1위를 기록했다. 이낙연 전 대표가 29.72%(3834표)로 2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7.09%(915표)로 3위, 정세균 전 총리가 5.49%(708표)로 4위였다. 그 뒤를 이어 박용진 의원 2.22%(287표), 김두관 의원 0.93%(120표)였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일 민주당의 세종·충북 순회경선에서 과반을 여유 있게 넘기는 득표율을 보이며 압승했다. 이재명 지사는 전날 열린 충남·대전 순회경선에서도 역시 과반을 넘기는 압승을 거둔 만큼, 확실한 '대세'임은 자신임을 증명하고 있는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일 민주당의 세종·충북 순회경선에서 과반을 여유 있게 넘기는 득표율을 보이며 압승했다. 이재명 지사는 전날 열린 충남·대전 순회경선에서도 역시 과반을 넘기는 압승을 거둔 만큼, 확실한 '대세'임은 자신임을 증명하고 있는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세종·충북 결과와 전날 대전·충남 경선 결과를 포함한 충청권 합산 결과에서도 이재명 지사가 2만1047표(54.72%)로 역시 과반을 훌쩍 넘긴 1위였다. 이낙연 전 대표는 충청권 합산 결과 1만847표를 얻어 28.19% 득표율을 얻었다. 양 후보간 득표 차이가 거의 두 배 가까이 벌어지면서 사실상 1,2위가 뒤바뀔 가능성은 거의 사라진 셈이다.

이로써 이재명 지사가 단독으로 과반을 넘겨 결선 투표 없이, 대선 본선에 직행할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셈이다. 이재명 지사는 자신과 그렇다할 연고가 없는 충청권에서도 이렇게 대세를 입증한 것이다.  

이낙연 전 대표 입장에선 결국 이재명 지사의 과반을 저지해 '결선 투표'로 가는 것이 향후 목표가 될 것이다. 이낙연 전 대표가 추석 연휴 이후인 오는 25일 열릴 광주·전남 경선에서 유의미한 득표율을 얻지 못한다면, 사실상 결선투표는 성사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이재명 지사를 향해 쉴 새 없이 '네거티브'로 일관한 캠프 전략을 대폭 수정하지 않고선, 대세를 뒤집기는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지사의 열린캠프에서 자치분권 분야를 담당하는 이해식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충남·대전 순회경선 결과에 대해 "대전 충남의 권리당원, 대의원님들께서 명령하셨다. '민주당, 네거티브 하지마라 정책선거해라' '경선, 길게 끌지 말고 짧고 굵게 끝내라'"라고 평한 바 있다. 

이낙연 캠프에서 정책대결이 아닌 이재명 지사에 대한 '네거티브'로 일관한 데 대해 권리당원들도 크게 실망하고 있음이 확인되는 것이다. 차이가 좁혀지기는커녕 '역풍'을 맞아 차이가 더 벌어졌음을 짐작할 수 있으며, "빨리 경선을 끝내는 것이 좋겠다"는 여론도 확산하는 것이다. 

충북·세종 지역에선 추미애 전 장관이 정세균 전 총리를 앞선 3위에 올랐다. 추미애 대선캠프에 현역 의원이 한 명도 없는 반면, 정세균 대선캠프엔 무려 27명 가량의 현역 의원이 대거 포진해 있다. 그만큼 추미애 전 장관은 현역 의원의 지원을 받지 않고 있음에도, 사회개혁을 외치는 지지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유의미한 성과를 내고 있는 셈이다. 추미애 전 장관과 이재명 지사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충북·세종 지역에선 추미애 전 장관이 정세균 전 총리를 앞선 3위에 올랐다. 추미애 대선캠프에 현역 의원이 한 명도 없는 반면, 정세균 대선캠프엔 무려 27명 가량의 현역 의원이 대거 포진해 있다. 그만큼 추미애 전 장관은 현역 의원의 지원을 받지 않고 있음에도, 사회개혁을 외치는 지지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유의미한 성과를 내고 있는 셈이다. 추미애 전 장관과 이재명 지사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한편, 충북·세종 지역에선 추미애 전 장관이 정세균 전 총리를 제치고 3위에 올랐다. 추미애 대선캠프에 현역 의원이 한 명도 없는 반면, 정세균 대선캠프엔 무려 27명 가량의 현역 의원이 대거 포진해 있다. 그만큼 추미애 전 장관은 현역 의원의 지원을 받지 않고 있음에도, 사회개혁을 외치는 지지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유의미한 성과를 내고 있는 셈이다. 
 
특히 '윤석열 게이트'가 확산할수록 '추미애가 옳았다'는 여론도 더욱 올라갈 것이 분명함에 따라, 향후 경선과정에서 더 많은 지지를 얻을 가능성이 있다. 또 '이재명 대세론'이 확실히 굳어져 '결선 투표 없음'이 기정사실화될 경우, 이재명 지사에 갈 일부 지지표도 추미애 전 장관 쪽으로 갈 가능성도 점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