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추미애 "'대통령 지킨다' 하지 말라. 조국에 '마음의 빚' 있으면 개혁하라"
상태바
추미애 "'대통령 지킨다' 하지 말라. 조국에 '마음의 빚' 있으면 개혁하라"
"이낙연, 대통령 되면 '검찰개혁' 하겠다고? 할 수 있을 때 지금 하라" "개혁 끝장낼 때 명예회복도 되는 것"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08.3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승은 기자 ]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감히 (문재인)대통령 지킨다는 사람 나라고 하지 말라. 이 자리를 빌어서 대통령 지킨다는 분께 경고한다"고 일갈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30일 저녁 대전 서구 '더뮤지션'에서 열린 '충청·대·세 지지자 결의대회'에서 "대통령이 잘못한 게 있느냐? 대통령이 '지켜달라'고 그런 말씀 하신 적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마치 무언가 감출 것 있는 것처럼 국민들이 오해한다"며 "반대 진영에서 덮어씌운다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감히 (문재인)대통령 지킨다는 사람 나라고 하지 말라. 이 자리를 빌어서 대통령 지킨다는 분께 경고한다"고 일갈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감히 (문재인)대통령 지킨다는 사람 나라고 하지 말라. 이 자리를 빌어서 대통령 지킨다는 분께 경고한다"고 일갈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전 장관은 윤석열 검찰과 언론들에 가족이 난도질 당하고 멸문지화까지 당한 조국 전 장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조국 전 장관이)혼자서 법정싸움하는 데 민주당이 도와줬나"라며 "그런데 왜 자꾸 조국 언급을 하느냐"라고 일갈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조국 전 장관이)'나를 밟고 가라'(고 한 것은) 개혁하고 민생하라는 것"이라며 "조금이라도 미안하다면, 마음에 빚이 있다면 개혁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민주당 정치인들을 향해 "'민생 위해 개혁 안 한다' 이런 소리 하지 말고 민생 지키기 위해 개혁 똑바로 하면 대통령도 지켜진다. 조국 장관도 지켜지는 것이고 명예회복되는 것이며 희생당한 만큼 보람이 찾아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저도 마찬가지로 1년 동안 화살받이 되고, 멀쩡하게 군복무 마친 아들 명예훼손시켰지만 저나 제 가족마저도 마찬가지로 개혁 끝장냈을 때 명예회복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검찰개혁'에 앞장섰다가 윤석열 검찰과 언론들에 가족이 난도질 당하고 멸문지화까지 당했다. 이는 지금도 현재 진행 중에 있으며, 민주당 의원 대부분은 그와 '거리두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검찰개혁'에 앞장섰다가 윤석열 검찰과 언론들에 가족이 난도질 당하고 멸문지화까지 당했다. 이는 지금도 현재 진행 중에 있으며, 민주당 의원 대부분은 그와 '거리두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전 장관은 또 '검찰개혁' 공약을 내건 이낙연 전 대표에게 "대통령 되면 나중에 하겠다고 하나. 대통령 되면 더 못한다"라고 직격했다. 얼마든지 할 수 있는 그 위치에 있을 때도 안 했으면, 지금 당장이라도 하라는 것이다. 

추미애 전 장관은 "(대통령 되면) '경제 살려야 한다. 외교해야 한다. 안보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내치를 소홀히 할 수도 있다"며 "그것도 개혁으로 완전 무장된 분이 아니면, 말로만 공약 내걸고 되는 순간부터 잊어버린다"고 꼬집었다.

추미애 전 장관은 "할 수 있을 때 하자. 지금 할 수 있으니 (이낙연 전 대표에)'캠프에 들어가신 의원 분들 협조받아서 해주십쇼' 했더니 '상의해 보겠다'고 답하더라"며 "나중에는 '이낙연TV'를 통해서 '끝장토론' 하시면서 '정말 개혁을 응원했다. 남몰래 김종민 최고위원 보내서 장관 마음을 보듬어드려라'고 자꾸 그렇게 얘기했다"고 언급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이에 대해 "그래서 사람들이 '이낙연 대표가 추미애 편에 서서 검찰개혁을 남몰래 응원했는데, 추미애는 인정머리도 없이 경쟁자라고 그냥 공격하는구나. 참 나쁜 사람이다' 이렇게 '착한 키다리 아저씨'와 '은혜를 입고도 은혜를 모르는 인정머리 없는 사람' 이 구도로 만들더라"며 "본질은 그게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내가 언제 '키다리 아저씨' 되어서 위로해달라고 했나"라며 "제가 저 스스로를 위로하면서 버텨왔다. 개혁이 필요한 거다. 지금 당장 하라. 지금도 안 하고 있잖나"라고 일갈했다. 

이낙연 전 대표와 김종민 의원은 최근 '이낙연TV'를 통해서 '검찰개혁 끝장토론'을 진행했다. 그러나 이들은 정작 자신들이 대표와 수석 최고위원으로 있을 땐 검찰개혁을 행동으로 증명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사진=이낙연TV 방송화면
이낙연 전 대표와 김종민 의원은 최근 '이낙연TV'를 통해서 '검찰개혁 끝장토론'을 진행했다. 그러나 이들은 정작 자신들이 대표와 수석 최고위원으로 있을 땐 검찰개혁을 행동으로 증명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사진=이낙연TV 방송화면

추미애 전 장관은 "검찰개혁은 저항도 만만치 않고 또 우리가 멋 모르고 거기에 속아 넘어갈 수도 있다"며 매우 어려운 일임을 설명했다. 지난해 추미애 전 장관이 윤석열 전 총장을 6가지 사유(조국 전 장관 사건 등 주요사건 재판부 불법사찰,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검언유착 행위 등)으로 직무정지 처분을 내렸을 당시 사례만 봐도 그러해서다.

수많은 '친검' 언론들이 윤석열 전 총장 편에 서서 추미애 전 장관을 공격했으며, 검사징계위원장을 맡아야할 고기영 전 법무부 차관이 돌연 사퇴하는 일도 있었다. 윤석열 전 총장 최측근과 처가 관련 수사 지휘라인에 있던 김욱준 당시 서울중앙지검 1차장 검사가 이성윤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에게 '동반 사퇴'를 요구하는 '항명'을 일으키기도 했었다.

추미애 전 장관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추미애TV'에서 '찐 검찰개혁 뽀개기' 프로를 통해 법무부 장관 시절 있던 숨겨진 비화들을 조금씩 공개하고 있다. 그는 그 이유로 "여러 사정상 말씀을 소상하게 드릴 수 없는 부분이 많다"면서도 "저런 정신머리로는 개혁 말아먹겠구나. 개혁의 저항은 이토록 집요하고 끈질긴데 인식이 없어서"라고 밝혔다.

추미애 전 장관은 "그만큼 개혁 저항세력은 집요하고 끈질기고 뭐든 한다"며 "조심하라, 경계하라. 그러니 빨리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민생과 개혁을 이분법적으로 보는 프레임을 강하게 깨부수는 발언도 했다. 그는 "민생문제가 제대로 안 풀리는 것은 기득권이 그걸 꽉 누르고 있기 때문"이라며 "그 기득권 카르텔을 혁파해야 민생이 술술 풀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요즘엔 돈이 힘이 된다"며 재벌과 같은 자본권력이 가장 강한 권력임을 설명했다. 그는 "여러분이 뽑은 대통령이 힘이 있나? 언론이 마구 흔들어버리면 대통령도 맥을 못 춘다"며 "최고의 권력은 경제권력인데 언론도 검찰도 같은 편을 먹는다. 그래서 민생을 위해 개혁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자치분권형 개헌, 탄소중립과 기후위기 극복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사진=추미애TV 방송화면
추미애 전 장관은 자치분권형 개헌, 탄소중립과 기후위기 극복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사진=추미애TV 방송화면

추미애 전 장관은 자치분권형 개헌을 제안하겠다고 했다. 그는 "국가균형발전 4.0 시대를 열겠다고 일찌감치 말씀드렸다"며 "중앙에 집중된 재정권한과 입법권한, 행정권한을 대폭 이양해주기 위해선 자치분권형 개헌을 해야 한다. 연방정부 수준으로 지방정부를 승격시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탄소중립과 기후위기 극복 등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과학기술 경쟁력 2위인 나라에서 지금 이 순간과 앞으로의 5년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앞으로 5년은 코로나 시대가 지나가면 우리가 탈탄소를 잘 했느냐. 이제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제품을 만들면 수출길이 막힌다"고 말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탈탄소해줄 수 있는 기술을 빨리 선도적으로 개발하고 앞으로 인공지능 시대를 앞장서서 나갈 수 있는 그런 인재들을 빨리 우리나라에 모이게끔 해야 한다"며 "많은 유수의 인재들을 유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대전 유성구 일대)대덕연구단지가 4차산업혁명 메카가 되어야 하므로, 저는 인재육성을 하기 위한 그런 개혁을 조만간 발표할 생각"이라고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