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사건 특별법 지킴이 ‘여순10‧19범국민연대’ 출범
상태바
여순사건 특별법 지킴이 ‘여순10‧19범국민연대’ 출범
  • 이문석 기자
  • 승인 2021.08.17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9일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에서 창립총회 및 출범식
여순10‧19범국민연대 창립 포스터 / ⓒ 이문석 기자
여순10‧19범국민연대 창립 포스터 

[전남=뉴스프리존] 이문석 기자= 여순사건 특별법 시행을 앞두고 여순사건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시행 지킴이인 범국민연대가 출범한다.

여순사건 특별법 시행을 앞두고 올바른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을 위한 전국 단위의 ‘여순10‧19범국민연대가 오는 19일 창립, 출범한다.

(가칭)여순10‧19범국민연대(이하 여순범국민연대) 창립 준비위원회는 오는 8월 19일 오후 2시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에서 창립총회 및 출범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1부 창립총회에 이어 2부에서는 김정길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를 초청, ‘8‧15해방과 10‧19여순항쟁 너머 한반도 평화’라는 주제로 여순항쟁의 배경을 해방정국에서부터 찾아가는 기념강연회을 한다. 

여순범국민연대는 16대 국회에서 특별법을 최초로 발의한 김충조 전 국회의원, 조정래 소설가, 백승종 역사학자, 조영선 국가인권위원회 전 사무총장, 이재봉 평화학자, 김정길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 양동윤 제주4‧3도민연대 대표 등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전국 단위의 각계 인사들과 함께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여순범국민연대는 “그동안 왜곡된 여순10‧19 역사가 올바르게 규명되고 진정한 명예회복을 위해 지역과 이념을 넘어 여순항쟁 유족들과함께 전국 시민사회 및 관련 단체들과 연대해 힘을 결집시키고자 여순범국민연대의 출범을 준비 중”이라면서 “내년 1월 출범하는 ‘여순10·19사건 진상규명및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와 ‘실무위원회’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철저히 감시하고 견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19일 출범식은 코로나 방역수칙 3단계에 따라 전남동부권 공동대표단 등 50명 이하의 참석 수준에서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