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경수 도지사 "박형준 부산시장과 부울경 메가시티 협력"
상태바
김경수 도지사 "박형준 부산시장과 부울경 메가시티 협력"
당선 축하전화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불확실성 해소”
메가시티, 정부정책화 및 4대 거점도시 중심 구축 방향 제시
  • 박유제 선임기자
  • 승인 2021.04.08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뉴스프리존]박유제 선임기자=김경수 경남도지사가 8일 오전 4.7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된 박형준 부산시장과 전화통화로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에 뜻을 모았다.

김 지사는 이날 도정회의실에서 진행된 '월간전략회의'에서 "박형준 신임 부산시장에게 전화로 당선 축하인사를 전했고, 박 시장과 부울경 메가시티 구축을 위해서 함께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과정에서 부산시장 공백으로 어려움이 많았는데 부산시의 실무진들이 정책적 결정을 주저하는 불확실성이 완전히 해소된 만큼 가덕신공항이나 동북아물류플랫폼을 포함한 협력사업이 본격적으로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자”고 독려했다.

이는 부산시장 선거 결과에 따라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이 불확실해지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뜻으로 풀이된다.

8일 열린 경남도 '월간전략회의'에서 김경수 도지사가 박형준 부산시장과의 전화통화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경남도
8일 열린 경남도 '월간전략회의'에서 김경수 도지사가 박형준 부산시장과의 전화통화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경남도

박형준 시장도 이날 오전 취임사를 통해 “가덕도신공항이라는 과제에 초당적 협치를 하겠다”고 전했다. 출마를 준비하던 지난해 11월에는 김 지사의 ‘경남․부산 행정통합’ 제안에 대해 SNS상에서 동의와 환영의 뜻을 밝힌 바 있다.

한편 ‘동남권 메가시티’로 써왔던 명칭을 전 국민적 이해를 위해 ‘부울경(동남권) 메가시티’로 변경하자고 제안한 김 지사는 이날 전략회의에서 메가시티 추진 방향을 '정부 차원의 발전전략화’와 ‘4개 거점도시 중심 메가시티 구축 전략’ 두 가지로 제시했다.

먼저 “부울경 메가시티를 포함해 각 지역의 권역별 균형발전전략이 비수도권 지역 차원에 국한된 움직임이 아니라 중앙정부가 국가 차원의 발전전략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견인해야 한다”며 관련 부처를 설득할 수 있는 논리와 자료를 만들 것을 지시했다.

그는 또 “부울경 메가시티는 부산권, 울산권, 창원 중심의 동부경남권, 진주 중심의 서부경남권 등 4대 거점도시를 축으로 한 4대 권역 구축 전략”이라며 “특히 진주와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하는 서부경남의 부울경 메가시티 역할을 명확하게 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는 일부에서 제기하는 메가시티 추진에 있어 서부경남 소외론을 일축시키기 위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어 “지난해 경남에서 순유출 된 20~30대 청년층이 1만8천명이 넘어섰다”고 소개한 김 지사는 “모든 도정의 역량을 집중해 경남의 청년들이 빠져나가지 않고 머무를 수 있도록 유출 속도를 줄여나가며 앞으로 5년 이내에는 ‘청년 (순)유출 제로’를 만들 수 있는 중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부산지역 유흥업소발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서는 “민관이 공동으로 협력해서 현장에서 실제 효과가 나타날 수 있는 대책을 적극적으로 수립하고, 코로나 극복의 마지막 고비인 백신 접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철저히 챙겨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