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대전시, 코로나19 위기극복 '음식문화 개선사업' 확대 지원
상태바
대전시, 코로나19 위기극복 '음식문화 개선사업' 확대 지원
- 코로나 안심식당 지정 및 외식업소 환경개선 추진
  • 이현식 기자
  • 승인 2021.04.08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오후 중구 보훈회관과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를 연이어 방문하며, 민원현장에서 현장시장실을 열고 시민들과 적극 소통했다. 이날 오후 대전시청 전경./ⓒ이현식 기자
대전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외식기피 및 소비심리 위축으로 지역 음식점 운영난을 돕기 위해 '음식문화 개선사업'을 확대 지원한다./ⓒ이현식 기자

[대전=뉴스프리존] 이현식 기자= 대전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외식기피 및 소비심리 위축으로 지역 음식점 운영난을 돕기 위해 '음식문화 개선사업'을 확대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대전시에 이를 위해 안전한 외식환경 조성을 위한 안심식당을 확대 지정하고,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따른 음식점 입식테이블 지원 확대하고 배달 서비스 증가 맞춰 배달음식점 위생 점검을 강화한다는 것.

먼저,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덜어먹기, 위생적 수저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이행하는 외식업소를 대상으로 안심식당 450개소를 추가 지정할 계획이다.

모범음식점, 위생등급 지정업소를 비롯하여 안심식당 지정을 희망하는 일반․휴게음식점 및 제과점 대상으로 자치구 및 소비자 감시원과 공동으로 현지 확인을 거쳐 지정할 예정이다. 

지정된 업소에는 20만원 상당의 물품 지원, 민간 포털 및 지도앱(네이버, T맵 등)에 위치․지정 정보를 제공하여 코로나19에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안심식당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안심식당 지정을 희망하는 일반․휴게음식점 및 제과점 영업주는 자치구 위생과나 외식업중앙회 대전지회에 참여 동의서를 제출하면 된다.

입식 문화를 선호하는 라이프 스타일의 변화와 외식업소의 요구를 반영해 음식점 입식 테이블 교체 지원 사업을 당초 50개소에서 300개소로 대폭 확대한다.

관내 영업신고 후 6개월이 경과된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 대상으로 입식 테이블 교체․설치비의 50%를 지원하며, 업소당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한다.

이를 위해 4월 추가경정예산에 관련예산 3억원을 반영하고  홈페이지에 자세한 지원대상자 모집을 게시할 예정이다.

또한, 1인, 2인 가족 및 맞벌이 부부 증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소비트렌드 변화로 배달음식 판매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배달음식점에 대한 불안도 함께 고조되고 있어 이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지난해 11월 서울 마포구에서 프랜차이즈 포장 족발에서 생쥐가 나와 모두를 경악시킨 사건이 발생함에 따라 먼저 족발․보쌈 취급 배달음식점 39개소의 안전성 확보 및 양질의 식품공급을 위해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

주요점검사항은 ▲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판매․보관 행위 ▲ 조리시설 내 위생적 관리 및 보관온도 준수 여부 ▲ 이물(쥐, 해충 등) 방지를 위한 시설관리 여부 등이다.

아울러, 배달음식점 점검과 병행하여 족발․보쌈 등을 수거해 산패여부, 식중독균 등을 검사하여 안전성을 확보할 예정이며,

이번 점검은 고의적인 불법행위와 부적합 제품 유통에 대해 강력한 행정처분으로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외식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실시한다.

대전시 정해교 보건복지국장은 “장기간 코로나19로 인해  불안해 하는 시민들이 안심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안심식당 지정과 입식테이블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며 “배달음식 안전성 확보를 위하여 순차적으로 배달앱 등록 음식점에 대해 위생점검을 강화해 건강한 외식환경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