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남양주남부署, 경찰도움으로 ‘22년 만에 극적 상봉한 형제’의 진한 감동드라마
상태바
남양주남부署, 경찰도움으로 ‘22년 만에 극적 상봉한 형제’의 진한 감동드라마
22년 전 죽은 줄만 알았던 형 권씨, 실종수사팀의 끈질긴 추적 결과 가족간 재회
  • 이건구 기자
  • 승인 2021.04.08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년만에 상봉한 권씨 형제가 감동의 상봉을 하고 있다./Ⓒ남양주남부경찰서
22년만에 상봉한 권씨 형제가 감동의 상봉을 하고 있다./Ⓒ남양주남부경찰서

[남양주=뉴스프리존]이건구기자=경기 남양주남부경찰서 실종수사팀 사무실에서는 지난 6일, 1999년에 헤어진 권영근(가명, 62세)씨와 동생 권상일(가명, 60세)씨 형제가 경찰의 도움으로 22년 만에 극적인 상봉을 하는 감동의 순간이 펼쳐졌다.

8일 경찰에 따르면 형 영근씨는 1999년 10월께 남양주시 화도읍에서 “인천과 중국을 오가는 배편에 보따리상을 하고 오겠다”며 집을 나선 후 형제들과 소식이 끊겼다. 

이후 형제들은 영근씨의 연락을 애타게 기다리며 그의 행적을 찾아 인천항 연안부두 등을 수소문하며 찾아다녔으나, 생사 여부조차 확인할 수 없었고 끝내 돌아오지 않는 영근씨가 사망했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살아왔다. 

그러던 중 지난 3월 30일 동생 상일씨는 마지막 희망을 품고 경찰서를 방문해 형의 실종신고를 했고, 이를 접수한 남양주남부경찰서 실종수사팀은 그의 생활반응을 찾아 끈질기게 추적하던 중 영근씨가 최근 경기도 수원시 소재 A고시원에 전입신고를 한 사실을 확인했다. 

그동안 노숙자쉼터를 전전하며 지내다가 최근 ‘다시 일어서기’센터의 도움을 받아 고시원에서 생활 중이던 영근씨는 ‘동생이 찾고 있다’는 경찰관의 말에 끝내 울음을 터뜨렸다. 

영근씨는 “22년 전 가족의 연락처가 적힌 수첩을 잃어버렸다. 내가 떳떳하지 못하고 가족에게 미안해서 잊고 살아왔다.”며 “그런데 동생이 찾고 있다니 너무 감사하다. 더 늙기 전에 가족을 꼭 만나고 싶다”라고 울먹였다. 

이에 실종수사팀은 동생 상일씨에게 연락해 마침내 두 형제가 만날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했고, 어렵게 재회한 두 사람은 눈시울을 붉히며 그동안 못다 한 지난 세월에 대한 이야기꽃을 피우며 형제의 진한 우애를 나눴다.   

경찰 관계자는 “오랜 세월이 흘렀음에도 두 형제가 서로를 한눈에 알아봤고, 특히 동생 상일씨는 죽은 줄로만 알았던 형을 다시 만나게 해준 경찰관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며, 마치 영화의 한 장면과도 같은 감동적 재회의 순간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