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빈센조’ 고상호, 송중기 이용해 기요틴 파일 얻으려는 빅픽처 성공할까?
상태바
‘빈센조’ 고상호, 송중기 이용해 기요틴 파일 얻으려는 빅픽처 성공할까?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1.04.0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상호 ⓒ빈센조 방송 화면 캡처
고상호 ⓒ빈센조 방송 화면 캡처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배우 고상호가 ‘빈센조’에서 송중기를 이용하려는 반전이 드러났다.

지난 4일 방송에서 정인국(고상호 분)은 빈센조(송중기 분), 홍차영(전여빈 분)과의 공조를 통해 바벨 빌런들을 성공적으로 소탕하는 듯 했으나 지검장의 등장으로 인해 상황이 다시 원점으로 돌아오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결국 검사의 허술한 수사로 뉴스 보도가 되며 장한석(옥택연 분)에게 유리한 상황에 놓이게 되자 정인국은 빈센조와 홍차영에게 “죄송합니다. 매번 결말이 이래서요”라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지만 이내 정인국은 “판도라의 상자 하나만 있으면 다 끝날텐데”라며 기요틴 파일의 존재를 언급했다.

뿐만 아니라 조사장(최영준 분)은 빈센조에게 자신의 정체를 들키며 밀실에서 기요틴 파일을 빼내지 못했고 이후 조사장이 누군가를 만나는 듯한 장면이 그려졌고 그 정체가 정인국으로 밝혀지면서 예상치 못한 반전으로 충격에 빠뜨렸다.

정인국은 조사장에게 불 같이 화를 내면서도 “일단 빈센조에게 맡겨놔 보세요. 빈센조라면.. 방법을 찾아낼 지도 모릅니다”라며 빈센조를 이용해 기요틴 파일을 얻기 위한 빅픽처를 그렸다.

이처럼 고상호가 기요틴 파일을 손에 넣기 위해 공조 중인 송중기를 역으로 이용하며 빅픽처를 그리는 모습은 그 동안 정의감 넘치는 ‘정인국’과 사뭇 다른 면모를 엿보게 해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한편, 배우 고상호가 출연 중인 ‘빈센조’는 매주 토, 일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