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LH 직원과 오거돈 일가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야권 후보의 아즉물범(我則勿犯)
상태바
LH 직원과 오거돈 일가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야권 후보의 아즉물범(我則勿犯)
  • 조영미
  • 승인 2021.03.18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잠을 자던 만물이 봄을 맞아 깨어난다는 경칩이라는 데 부동산 투기 의혹이 먼저 봄소식을 전하고 있다. 최근 전국을 강타한 LH 전·현직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에 이어 오거돈 전 부산시장 일가의 가덕도 신공항 부지 일대 투기 의혹까지 터져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도 전 국민의 공분을 산 LH 전·현직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직접 나섰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LH 직원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일부 직원의 개인적 일탈인지, 뿌리 깊은 부패 구조에 기인한 것인지 규명해서 발본색원하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대통령께서는 제도 개선책도 구조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 있도록 마련하라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정부 차원의 엄정조사를 지시할 정도이니 여권 수뇌부가 이번 투기 의혹이 갖고 있는 민심의 폭발력의 심각성을 미뤄 짐작할 수 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 일가의 가덕도 신공항 부지 일대 투기 의혹도 불거져 민심이 요동치고 있다. 여권은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으로 치러질 부산시장 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가덕도 신공항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

하지만 오 전 시장의 조카가 신공항 건설이 예정된 부산 가덕도 용지에 땅을 소유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일파만파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성추행이라는 불미스러운 의혹으로 오 전 시장의 사퇴도 충격적인데 그 일가가 국책사업의 수혜자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민심이 급속도로 악화됐다는 현지 전언이다.

오 전 시장 일가의 투기 의혹이 가진 폭발력도 핵폭탄급이다. 오 전 시장은 지난 2018년 부산시장 선거 당시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문제는 오 전 시장 일가가 가덕도 신공항 부지 일대에 이미 땅을 소유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이번 투기 의혹을 오는 4월 보궐선거 최대 쟁점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LH 전·현직 직원들과 오 전 시장 일가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국민들의 공분을 산 이유는 ‘그런 일을 하지 말아야 할 사람들이 그런 일을 했다’는 데 있다. 두 사건 모두 사전에 정보를 알 수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 의혹의 중심에 있다. 성난 국민들은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게임을 시작했다는 인식이 팽배하다.

이 대목에서 야권이 명심하고 실천해야 할 사항이 있다. 본인들은 부인하겠지만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야권 후보들도 부동산을 비롯한 각종 투기 의혹에 빠질 가능성이 높다. 우리 정치사에는 정부 고위공직자와 지자체장들이 부정부패로 패가망신한 전례가 많다.

야권 후보들은 이번 투기 의혹을 선거 승리를 위한 정치공세로만 활용하지 말고 본인 스스로 일가와 측근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떳떳함을 증명해야 한다.

다산 정약용 선생은 아즉물범(我則勿犯)이라는 교훈을 남겼다. 공직자들이 뇌물 수수 등 각종 비리에 빠지지 않으려면 자신만은 잘못을 범하지 말아야 할 것을 다짐해야 한다는 가르침이다. 상대방의 잘못을 욕하기는 쉽지만 자신도 잘못할 수 있다는 점을 경계해 스스로 다스리는 것을 깨닫는 것은 어렵다. 자신과 주변부터 다스리는 것이 먼저가 아닐까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