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선 이종걸 전 의원, 대한체육회장 선거출마 공식선언
상태바
5선 이종걸 전 의원, 대한체육회장 선거출마 공식선언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12.27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육계 극심한 적폐세력 확실히 개혁, 체육인이 주체가 되는 체육회로 발전시킬 것”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5선의 국회의 원 출신인 이종걸(63) 전 의원(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 상임의장)이 체육계의 대 통령선거라 불리는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종걸 전 국회의원은 27일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뉴스프리존
이종걸 전 국회의원은 27일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뉴스프리존

27일 이 전 의원은 출마 선언문을 통해 "우리나라 체육 미래를 위해 개혁을 맡아야 할 대한 체육회가 스포츠 권력 행사에만 관심이 있을뿐 스포츠 비리 사건이 발생해도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았다"며 "체육계의 극심한 적폐 를 잘 알고 있기에 망설이지 않고 출마를 결심 했다"고 밝혔다.

또한 “대한농구협회장을 지내면서 체육계가 선수나 지도자 중심이 아니라 정치, 금권, 행정가들의 손에 좌우되는 것을 보고 체육회의 주체는 체육인이 아니고, 체육회가 체육인을 오히려 대상화하는 게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스포츠 민주주의를 통해 구태에 안주하는 적폐들과 싸워 체육계를 확실히 개혁하고 체육인이 주체가 되는 체육회로 발전시 키고자 힘껏 뛰겠다”며 결연한 각오를 보였다.

이번 대한체육회장 선거를 선언한 이 전 의원은 엄혹한 일제 치하에서 가산을 정리해 만주로 터전을 옮기고 신흥무관학교를 세워 노블레스 오블리주(높은 사회적 신분에 걸맞은 도 덕적 의무)를 실천한 독립운동가 이회영의 손자다.

또 이 전 의원은 인권변호사와 5선 국회의원을거쳐 현재는 민화협 의장으로 활동 중이며 20 04∼2013년에는 대한농구협회장으로 스포츠와 인연을 맺었다.

한편 이 전 의원은 출마자격 논란으로 이날 불출마를 선언한 장영달 우석대 명예총장의 지지표를 흡수해 유준상 대한요트협회장, 강신욱 단국대 교수, 윤강로 국제스포츠연구원장, 그리고 후보 등록을 고려중인 이에리사 전 태릉 선수촌장 등과 이기흥 현 체육회장에 맞설 후보 단일화 협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