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축구] '코로나 확진' 벤투호 선수들 26일 귀국…
상태바
[축구] '코로나 확진' 벤투호 선수들 26일 귀국…
KFA 24일 전세기 투입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0.11.22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스트리아 원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 판정을 받은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대한축구협회가 제공하는 전세기를 타고 26일 귀국한다.

벤투호 김문환·나상호도 코로나 양성…멕시코전은 예정대로 진행
벤투호 김문환·나상호도 코로나 양성…멕시코전은 예정대로 진행

대한축구협회(KFA)는 조현우(울산), 이동준, 김문환(이상 부산), 나상호(성남) 등 확진 선수와 스태프, 밀접접촉자 등 15명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한 전세기 투입 일정을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KFA에 따르면 24일 정오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전세기는 오스트리아에서 확진 선수 등 15명을 태우고 현지시간으로 25일 정오 출발해 26일 오전 6시 5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전세기는 KFA 공식 파트너사인 아시아나항공의 보잉 777기다. 비용은 KFA가 부담한다.

전세기에는 확진 선수 4명과 확진 스태프 3명, 그리고 숙소에 남아 이들을 돌봐온 밀접접촉자(스태프) 8명이 탑승한다.

러시아 리그에서 뛰는 황인범(루빈 카잔)은 당초 이 전세기 편으로 국내로 일단 들어오려고 했으나 구단에서 곧바로 복귀하기를 원해 23일(현지시간) 진단검사를 한 차례 더 받은 뒤 구단과 협의해 전세기 탑승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놓치지 않겠어=남자축구 국가대표팀 조현우가 11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마리아엔처스도르프 BSFZ아레나 보조경기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2020.11.12
놓치지 않겠어=남자축구 국가대표팀 조현우가 11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마리아엔처스도르프 BSFZ아레나 보조경기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2020.11.12

음성 판정을 받은 스태프들은 감염 예방을 위해 방호복과 마스크, 글러브 등 개인보호장비(PPE)를 착용하고 전세기에 탑승한다.

KFA와 방역 당국은 확진자와 밀접접촉자가 함께 항공기를 타고 귀국할 경우 발생할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방호복을 입고 전세기에 동승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또 KFA는 정부와 협의해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와 방역 경험이 있는 의료진을 전세기에 태우기로 했다.

전세기가 인천공항에 도착하면 확진자들은 방역 당국 지침에 따라 이송된다.

홍명보 KFA 전무는 "오스트리아에 있는 선수들과 스태프가 입국할 때까지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며 "코로나19 추가 확산이 일어나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