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비난하는 글과 함께 계란 투척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비난하는 글과 함께 계란 투척
  • 문해청 기자
  • 승인 2020.03.25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네번째 대구 선거, 이런 일 처음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무실에 누군가가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과 함께 계란을 던졌다 / 김부겸 페이스북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무실에 누군가가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과 함께 계란을 던졌다 / 김부겸 페이스북

[뉴스프리존,대구=문해청 기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수성갑)의 선거 사무실에 누군가가 당과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과 함께 계란을 투척했다.

김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젯밤 9시 30분쯤 벌어진 일이다. 어둠을 틈타 누군가 제 선거 사무실에 계란을 투척했다. 우리 당과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도 붙였다"며 사무실 입구에 붙은 비난글과 깨진 계란이 나뒹구는 사진을 게시했다.

김 의원은 "대구에서 치르는 네번째 선거다. 이런 일은 처음"이라며 늦은 밤에 그것도 사람이 일하고 있는데 계란을 던진 건 폭력"이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다만 "코로나 때문에, 시민들이 두 달 이상을 두려움과 긴장에 싸여 있다. 그런 대구에서 폭력을 행사하기 시작하면 이 민심을 어떻게 하자는 말이냐. 그래서 참으려한다. 분노를 꾹꾹 눌러 담으려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젯밤에 우리 막내 비서가 일하고 있었다. 깨진 계란 껍질을 주워 담으며 '왜 계란을 던지는지 알겠다. 와~ 진짜 냄새 죽이네요~' 했다는 말을 들었다. 정말 배짱이 대단하지 않냐"며 "괜찮다. 막내도 이 정도 버틸 배짱이 있는 캠프" 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