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예비후보. 권영진 시장 이제라도 권한과 책임 다 하길
상태바
이재용 예비후보. 권영진 시장 이제라도 권한과 책임 다 하길
  • 문해청 기자
  • 승인 2020.03.16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정부 적극적인 개입 외 대구시 자체적으로 충분히 투입할 수 있는 행정·재정적 여력 또한 십분 활용해 이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겠다는 권영진 시장의 의지는 찾아볼 수 없다
이재용 더불어민주당 대구 중남구 예비후보
이재용 더불어민주당 대구 중남구 예비후보

[뉴스프리존,대구=문해청 기자] 이재용 더불어민주당 대구 중·남구 예비후보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대구와 경산, 청도, 봉화 등 코로나19로 인해 심각한 피해를 입은 지역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환영하며, 조속히 시민들의 일상을 회복하고, 직격탄을 맞은 지역경제가 활기를 되찾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는 말이 있다며, 더 이상 ‘징징대는 대구시장’이란 비아냥을 받으며 대구시민의 자존심에 상처내지 말고, 대구시장으로서 주어진 권한과 책임, 의무를 다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Covid-19 대응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 이상의 강력한 조치가 동반돼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권영진 시장은 지난 11일에서야 대구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달라 요구했다. 대구시의 행정·재정 여력으로는 역부족이라며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개입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이재용 예비후보는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대구시 산하 공공 연수원 등에 대한 선제적 임시격리시설 지정은 뒤로 한 채 오로지 중앙정부의 지원만 요청했고, 정부로 받은 재난안전특별교부세의 40%를 공무원 수당으로 책정했다가 지역 언론의 문제제기에 취소하는 촌극을 벌였다”며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강제 폐쇄, 조사도 차일피일 미루다 며칠 전 뒷북치듯 행정조사를 실시했지만 결국 자신에게 쏟아지는 신천지 연관 의혹을 차단하기 위한 보여주기식 ‘생색내기’ 아니냐는 비난만 초래했다”고 덧붙였다.

또, “대구시를 비롯해 각 지자체 2019년 말 기준으로 대구시가 조성한 재난관리기금은 1,842억 원에 달하고, 여기에 재해구호기금 675억 원까지 더해 모두 2,517억 원의 가용한 기금이 이미 조성돼 있다”면서

"행안부에서는 이미 지난달 22일 대구시에 이 재난관리기금과 재난구호기금의 즉각적 활용을 지시했지만, 대구시는 0.4%만 지출하며 오로지 중앙정부에 손만 벌리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