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정부와 지자체, 대구시민의 일치된 행동 보여줄 때
상태바
중앙정부와 지자체, 대구시민의 일치된 행동 보여줄 때
  • 문해청 기자
  • 승인 2020.02.20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 방역자원 총동원 최선 다할 것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

[뉴스프리존,대구=문해청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은 20일 대구시민의 안전을 위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당국의 강력한 방역대응과 함께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정치권과 지자체의 협력을 호소했다.

국가 및 지자체는 평상시 감염병의 예방과 관리를 위해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 코로나 19 방역과 관련해 지자체는 선제적으로 과감하게 병원, 종교시설, 교육시설, 예식장, 세미나 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계도와 열감지기 설치 등 기민하게 대처해야 했으나 지역사회 감염으로 이어졌다.

어제 정세균 총리 대구 방문 시 권영진 시장은 현재 방역 관련 정책에 대한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현재의 유입 및 확산 차단에 맞춰진 방역대책으로는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에는 역부족 이라고 말했다.

홍의락 의원은“지금이라도 중앙정부가 직접 나서서 대구를 감염병 비상위기지역으로 선포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나서 일사분란하게 대응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며

“방역 컨트롤 타워를 중심으로 중앙정부와 지자체, 대구시민의 일치된 행동을 통해 코로나 19 사태를 조기에 종식시켜야 한다. 역학조사 및 의료 인력 지원, 음압병실 확보, 행·재정적 지원 등 방역자원을 총동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