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이라는 보도, 세월호관련 뉴스에만 중시하는 언론
상태바
단독이라는 보도, 세월호관련 뉴스에만 중시하는 언론
  • 김남중
  • 승인 2017.05.14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러나 세월호 피해자가족 아품을 줄 수 가있어,. 보도준칙을 지켜내야
[뉴스프리존= 김남중기자] “[단독] 세월호 발견 유골 치아 상태로 조은화양 확인” 지난 13일 연합뉴스는 보도에서 세월호 내부 수색 과정에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 조은화양의 유골이 발견됐다고 단정해 보도했다. 현장 수색팀이 유골의 치아상태와 은화 양의 치과 기록을 비교해 은화 양의 유골로 확인했다는 것이다. 
▲ 13일 세월호 수습 유해가 조은화양이라고 단정한 연합뉴스의 보도. 현재 이 기사 제목은 '추정'으로 수정됐다.
뉴스가 나간 직후, 곧바로 연합뉴스TV를 비롯해 KBS, MBN, 중앙일보, 동아일보, 부산일보, 한국경제, 스포츠경향 등이 연합뉴스 보도를 인용해 포털에 대동소이한 기사를 쏟아냈다. 다수 언론이 ‘확신’을 가지니 국민들은 의심 없이 사실로 받아들였다.
 
그러나 이 보도는 2시간이 지나서야 ‘오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김현태 세월호인양추진단 부단장은 13일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유골이 선체 내부에 있는데, 어떻게 신원을 확인할 수 있겠느냐”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DNA 감식결과까지 나오려면, 최소 한 달 이상 걸린다”고 말했다. 김현태 부단장은 치아상태와 관련해 “육안으로 확인한 수준”이라며 “분명히 현 단계에서는 유골의 신원을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현재 SNS에서는 이번 오보사태와 관련해 “사망선고는 의사가 내리는 것이지 뉴스가 하는 게 아니다”라는 미국 드라마 ‘뉴스룸’의 명대사가 회자되고 있다. 미 상원 의원 총격사건 당시 한 방송사가 사망을 단정해 보도하자 다른 방송들도 일제히 받아 썼지만 주인공이 속한 방송사는 시청률 압박을 느끼면서도 사실확인이 될 때까지 기다리는 상황에서 나온 대사다.
 
받아쓰기, 보도경쟁, 무리한 추정보도. 이번 보도 사태는 세월호 참사 대형오보를 계기로 변화한 언론과 아무 것도 바뀌지 않은 언론의 모습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국과수는 신원 확인을 앞당기기 위해 치과 기록을 더 확보해 조사할 방침이다. 또 기존에 확보된 가족의 DNA와 유골의 DNA 대조를 통해 신원을 확인할 계획이다. 최종 신원 확인까지는 한 달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현장수습본부 관계자는 "1차 치아감식을 통해서는 신원을 확인하지 못했다"며 "신원 확인을 앞당기기 위해 치아감식과 DNA 대조 작업을 동시에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