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표용지 가짜뉴스?
상태바
사전투표용지 가짜뉴스?
  • 유병수
  • 승인 2017.05.06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유병수]  5~6일 사전투표가 26%의 높은 참여로 끝나면서 사전투표 열기가 달아오르면서 ‘투표용지가 두 종류’라는 괴담이 퍼져 유권자를 혼란에 빠뜨렸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 같은 괴담을 유포한 A 씨 등 11명을 5일 검찰에 고발했다.
 
4일 11%와 5일 26%를 높이면서 사전투표 첫날인 4일 오후 4시 반경, 회원이 97만여 명인 인터넷 카페에 ‘투표용지가 왜 다른가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공식 투표용지는 후보별 기표란 사이에 (0.5cm의) 여백이 있는데 그 여백이 없고 기표란 사이가 빈틈없이 붙은 투표용지를 받았다’는 주장이었다. 2015년 개정된 공직선거법에 따라 투표용지 후보자 칸 사이에는 반드시 여백을 둬야 한다. 개정 전에 치러진 18대 대선 때는 기표란이 붙은 투표용지가 쓰였다.
 
이런 논란은 5일에도 계속됐다. “사퇴한 후보의 기표란에 ‘사퇴’ 표기가 안 된 투표용지를 받았다” “내가 (문제의 투표용지를) 직접 봤다”는 동조 글까지 나왔다. 몇몇 시민은 이 같은 루머를 확인하려 투표장을 찾기도 했다.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의 사전투표장을 찾은 직장인 정모 씨(32)는 “SNS 단체 채팅방에서도 지인들의 말이 엇갈려 일부러 왔다”며 “(여백이 있는) 투표용지를 직접 눈으로 보니 마음이 놓였다”고 말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전국적으로 동일한 프로그램을 이용해 여백이 있는 투표용지만 출력하기 때문에 다른 모양의 용지는 나올 수 없다”고 단언했다. 선관위 김수연 사이버선거범죄대응센터장은 “‘가짜 뉴스’가 이번 대선에서만 이미 3만 건을 넘어섰다”며 “허위 사실이 진실인 것처럼 퍼지기 전에 최대한 빨리 차단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타 지역 부산에는 금정구 장전1동 사전투표소에서 투표용지 1장이 사라져 부산시선관위가 조사에 나섰다. 부산시선관위에 따르면 전날 이곳 사전투표소의 관외선거인 투표용지 교부 수보다 회송용 봉투 수가 1장이 적은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전날 투표한 관외선거인은 3672명으로 이들에게 교부된 관외선거인 투표용지는 3672장이었다. 그러나 투표함을 확인해 보니 회송용 봉투는 3671장뿐이었다.
ybj69980@hanmail.net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