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경제 활성화의 디딤돌 역할 톡톡”
상태바
“지역경제 활성화의 디딤돌 역할 톡톡”
  • 김기평
  • 승인 2017.04.27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청, 지역특화발전특구 3곳 신규 지정


사진제공/중소기업청

[뉴스프리존=김기평 기자]신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설 지역특화발전특구(이하 지역특구)가 신규로 3곳이 추가 지정됐다.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은 25일 중소기업중앙회 대회의실에서, ‘제39차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를 개최해 ‘서울 도봉구 문화예술혁신교육특구’ 등 3개 특구를 신규지정하고, ‘충북 증평 에듀팜특구’ 등 3개 특구는 계획변경, 특구지정 목적이 달성된 ‘경남 거창 화강석산업특구’를 지정해제했다. 


이번 지역특구의 신규 지정을 통해, 864억원의 투자와 3,271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 3,271억원의 경제적 성과 발생이 예상된다고 발표했다.


신규로 지정된 3개 지역특구를 살펴보면, ‘서울 도봉구 문화예술혁신교육특구’는 2021년까지 312억원을 투자해, 서울아레나 대중음악 축제, 만화캐릭터 ‘둘리’ 뮤지엄 조성 등 문화예술 기반시설 확충 및 120개 마을학교 운영 등의 혁신교육사업을 통해 고품격 교육.문화도시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부산 사하구 감천문화마을특구’는 2020년까지 91억원을 투입해, 골목투어와 연계한 도시농업공원 조성과 생활인문콘텐츠 사업 운영, 예술인 창작공간 제공 등 문화.예술.도시재생 특화사업을 통해 감천문화마을을 관광명소화해 문화관광 진흥을 도모할 예정이다.


‘대전(동구,중구) 근대문화예술특구’는 2021년까지 461억원을 투자해, 옛 충남도청사, 충남도청 관사촌 등 근대건축유산보존과 동시에 문화 예술자원의 융.합산업 육성으로 고부가가치 창출과 미래 성장 동력의 기틀을 마련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한편, 특구 계획변경이 승인된 지역은 ‘충북 증평 에듀팜특구’, ‘전북 진안 홍삼.한방.아토피케어특구’, ‘경남 산청 한방약초산업특구‘ 등 3개 지역이다.

 
또한 ‘경남 거창 화강석산업특구’는 특구지정 당시 계획했던 특화사업의 목적이 대부분 달성돼 특구 지정해제를 승인했다.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지역특구는 지역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디딤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기평 기자, gpkim2970@hanmail.net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