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기업 세무조사 기업 피해 없도록 모니터링 강화”
상태바
국세청, “기업 세무조사 기업 피해 없도록 모니터링 강화”
  • 김기평
  • 승인 2017.03.14 0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상의 제공

[뉴스프리존=김기평 기자]14일 임환수 국세청장은 대한상공회의소가 초청해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정책 간담회에서 “기업 세무조사 과정에서 절차 준수 여부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준법 세정을 확고히 해 납세자 권익 침해가 없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임 청장은 국세청이 보유한 신고도움 자료를 기업에 최대한 제공하고 신고안내문을 쉽게 개선하는 등 성실납세를 위한 신고·납부 서비스를 지속해서 혁신하겠다고 했다. 다만 “기업의 지능적인 탈세와 고의적인 체납에는 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임청장에게 대한상의는 이날 간담회에서 법인세 신고납부기한 연장과 세무조사 축소, 자료제출부담 완화, 자금난 기업에 대한 부가가치세 조기환급 등을 건의했다.

김기평 기자, gpkim2970@hanmail.net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