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 민,관 공동투자 기술개발 협력펀드 조성
상태바
중기청, 민,관 공동투자 기술개발 협력펀드 조성
  • 김기평
  • 승인 2016.08.16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내장 인테리어 부품 제조 중견기업 ㈜용산과 100억원 규모 펀드 협약

[뉴스프리존=김기평 기자]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과 ㈜용산(대표이사 전학수)은 지난 18일 ㈜용산 본사(충남 천안 소재)에서 중소.중견기업 기술경쟁력 강화 및 기술개발 제품의 안정적 판로확대를 지원키 위해 ‘민.관 공동투자 기술개발 협력펀드’ 협약식을 체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규모는 총 100억 원으로, 중소기업청과 ㈜용산이 각 50억씩 1:1 매칭해 공동으로 조성한다.

이번 ‘협력펀드’는 자동차 내장 인테리어 부품 분야에서 중소.중견기업이 기술협력을 통한 기술 경쟁력을 확보키 위해 처음 조성하는데 그 의미가 있다.

자동차 부품분야는 우라나라가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분야로서 향후 글로벌 시장지출을 통한 수출확대 및 고용창출이 기대된다.

향후 중소기업청과 ㈜용산은 협력펀드를 통해 기술개발 사업에 참여하는 중소기업이 2년 이내에 기술개발 할 수 있는 과제들을 지원하고, 투자기업인 ㈜용산은 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이 기술개발에 성공할 경우, 개발제품을 3년간 구매할 계획이다.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2014년과 지난 해 연속 고용창출 100대 기업에 선정 되는 등 국내 고용확대를 위해 노력하면서 글로벌 시장도 적극 개척하고 있는 ㈜용산이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협력펀드를 조성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주 청장은 이어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기술 협업기반 산업생태계를 일류화하고, 기술경쟁력 향상을 통한 중소.중견기업 글로벌 시장 진출과 국내 고용창출에 기여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면서, “중소기업청도 이번 협력펀드를 통해 개발한 제품에 금융, 마케팅, 인력 등 다양한 정책 수단을 연계해 성과창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민.관 공동투자 기술개발 협력펀드'는 정부와 투자기업(대.중견기업, 공공기관)이 공동으로 펀드를 조성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에 투자한 후, 개발에 성공한 제품을 투자기업이 구매하는 조건으로 운영된다.

이번 협약으로 ‘민.관 공동투자 기술개발 협력펀드'는 7,314억 원 규모(61개 기업 참여)로 확대됐다.

김기평 기자, gpkim2970@hanmail.net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